Skip to content

2018.10.21 15:37

사람의 사랑

조회 수 1004 추천 수 0 댓글 0

 

그리움은 해마다

 

봄날은 왔건만 내 삶에서

영영 봄을 잃어버렸나 봅니다

 

얻는 데에도 용기가 필요했지만

보내는 데에는 더 큰 용기가 필요한

사람의 사랑

그대 얼굴 볼 수 없는 나에겐

아직 봄이 멀리 있나 봅니다.

 

빈 들녘처럼 허한 그리움에,

시들어 다시는 피울 수 없는 사랑에

파르르 몸이 떨려옵니다.

 

그저 조용히 눈을 감아 봅니다.

다소곳이 고개 숙여

낮아지지 못했던 미련에,

 

봄이라 합니다.

사람들의 가벼워진 옷차림으로

파릇해진 강아지 풀섶으로

봄이 왔다 합니다.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TEL (02)3442-4285 | FAX (02)3442-4798 | ADDRESS 06173 서울 강남구 테헤란로 621, 4층 (삼성동, 강남벤처랜드)

W PHILHARMONIC ORCHESTRA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