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2019.04.10 09:42

부칠 수 없는 편지

조회 수 499 추천 수 0 댓글 0

 

부칠 수 없는 편지

 

언제나 읽어 내려가는

당신과 나의 마음 속 편지를

오늘도 이렇게 써 내려 갑니다

 

그 이유는 당신과 나 더 이상

아프지 않기 위해서 랍니다

하지만 부치지 않아도

읽지 않아도 마음과 마음끼리

 

아프게 해서 미안합니다 라구요

당신 때문에 너무 아픕니다 라구요

그렇게 써 내려 갑니다

하지만 부칠 수가 없습니다

 

그대 때문에 내가 아팠던 일들

그대가 나 때문에 눈물 흘렸던

일들을 곱게 써내려 갑니다

 

그대와 함께 한 시간 기쁨과

슬픔 중에서 사랑과 이별 중에서

가슴 속에 맺힌 아픔만

하나 둘씩 골라 써 내려 갑니다

 

그리움부터 먼저 써내려 갑니다

보이지 않는 그대를 생각하며

만나지 못하는 그대를 그리워하며

어설픈 하소연을 나열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61 광고 명공연 이영훈 2019.05.15 237
260 인사 안녕하세요. 이민규 2019.05.07 331
259 따가운 세상의 햇살 가오리 2019.04.17 353
258 늦게 만난 친구 가오리 2019.04.16 426
257 너에게는 나 있고 가오리 2019.04.15 394
256 힘겨울때는 하늘만봐 가오리 2019.04.12 420
255 진작에 만났더라면 가오리 2019.04.11 490
» 부칠 수 없는 편지 가오리 2019.04.10 499
253 기타 좋은글 이영훈 2019.04.02 541
252 인사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이영훈 2019.01.02 730
251 비록 소리새 2018.10.25 1159
250 사랑하는 사람과 소리새 2018.10.24 1101
249 그러면 지금처럼 소리새 2018.10.24 1118
248 재미로 보는 시계 계급도 조조탈탈이 2018.10.22 1392
247 바다로 가는것은 소리새 2018.10.22 1047
246 별자리 소리새 2018.10.22 1057
245 네가 그리우면 소리새 2018.10.22 1016
244 소외된 것들을 소리새 2018.10.21 1086
243 사람의 사랑 소리새 2018.10.21 1118
242 여초에서 논란중인 소개팅남 조조탈탈이 2018.10.20 1084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15 Next ›
/ 1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TEL (02)3442-4285 | FAX (02)3442-4798 | ADDRESS 06173 서울 강남구 테헤란로 621, 4층 (삼성동, 강남벤처랜드)

W PHILHARMONIC ORCHESTRA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