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2018.10.01 22:45

강이 보이는

조회 수 1281 추천 수 0 댓글 0

 

나 홀로 마시는

 

 

커피 한잔으로도

언제 어디서든

다가오는 그대 얼굴.

 

강이 보이는 카페에서

흐르는 강물을 보며

내 외로운 눈빛도 함께 마시며

가슴 깊이 쌓아두었던

그리움을 강물에 실어

그대에게 보내고 싶습니다..

 

커피잔 속에 내가 보이고

그대가 보이고

한 잔의 커피 속의 그리움이

목줄기를 타고 넘어

온몸에 흐르고 맙니다..

 

한잔 가득한

향기가 온 몸에 닿으면

그대의 향기가 더욱 그리워집니다..

그럴때면 창밖을 바라보며

자꾸 자꾸 그리움을

녹여 마시게 됩니다..

 

내 마음의 골짜기에서

흘러내리는 고독을 씻으러

한 잔의 커피에 그리움을

담아 마셔 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25 이시키 언제부터 친했다고?[ 조조탈탈이 2018.10.08 1518
224 누군가를 사랑하는 소리새 2018.10.08 1510
223 투블럭했다 평가좀 조조탈탈이 2018.10.08 1478
222 이토록 소중한 것 소리새 2018.10.06 1465
221 신기한 기단 소리새 2018.10.06 1512
220 레쓰비가 스타벅스를 이겼네요 조조탈탈이 2018.10.05 1371
219 물길 소리새 2018.10.05 1447
218 답답함이여 소리새 2018.10.04 1253
217 야구장에서 얼굴 안 타는 법 조조탈탈이 2018.10.04 1257
216 아픈 가슴을 소리새 2018.10.03 1323
215 행선지가 확실한 소리새 2018.10.03 1343
214 5초컷 가능한 샤워실 조조탈탈이 2018.10.02 1583
213 사촌이 금수저라 배가아팠던 네티즌 조조탈탈이 2018.10.02 1542
212 언제나 내 것 소리새 2018.10.02 1298
» 강이 보이는 소리새 2018.10.01 1281
210 희망은 또 상처 소리새 2018.10.01 1423
209 다시 목마름에 소리새 2018.10.01 1417
208 그대만이 떠나간 소리새 2018.09.30 1246
207 땅바닥에 기는 소리새 2018.09.30 1350
206 저문 봄날에 소리새 2018.09.29 1295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15 Next ›
/ 1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TEL (02)3442-4285 | FAX (02)3442-4798 | ADDRESS 06173 서울 강남구 테헤란로 621, 4층 (삼성동, 강남벤처랜드)

W PHILHARMONIC ORCHESTRA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