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2018.10.19 11:08

따라오고 있었다

조회 수 985 추천 수 0 댓글 0

 

빗방울길 산책

 

아직 아무도 밟지 않은 빗방울길

돌아보니

눈길처럼 발자국이

따라오고 있었다

 

빗물을 양껏 저장한 나무들이

기둥마다 찰랑거리는

소리를 내고 있었다.

 

그래도 발바닥 밑에서는

빗방울 무늬들 부서지는 소리가

나직하게 새어나왔다.

 

물빗자루가 하나절

깨끗이 쓸어 놓은 길

발자국으로 흐트러질세라

조심조심 디뎌 걸었다.

 

비 그친 뒤

더 푸르러지고

무성해진 잎사귀들 속에서

젖은 새울음소리가

새로 돋아나고 있었다.

비온 뒤

빗방울 무늬가 무수히

찍혀 있는 산길을

느릿느릿 올라갔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41 추억에 못을 박는다 소리새 2018.10.20 1027
240 전화를 받지 않을때 생각하는것들 조조탈탈이 2018.10.19 1044
239 고추 없는 엄마때문에 멘붕 온 아들 조조탈탈이 2018.10.19 1127
238 그 절망 속에서 소리새 2018.10.19 1059
» 따라오고 있었다 소리새 2018.10.19 985
236 아이는 부모의 거울 조조탈탈이 2018.10.18 1006
235 지하철 맞은 편 자리의 불편한 시선 조조탈탈이 2018.10.18 1050
234 혼자 걷는 길 소리새 2018.10.15 1042
233 공익의 깨달음 조조탈탈이 2018.10.14 1034
232 역시 영화엔 콜라랑 팝콘이지 조조탈탈이 2018.10.14 929
231 거 남 사업 방해하지 마슈 조조탈탈이 2018.10.14 966
230 거 남 사업 방해하지 마슈 조조탈탈이 2018.10.14 958
229 살고 싶으니까 소리새 2018.10.13 904
228 귀여운관중 조조탈탈이 2018.10.12 918
227 경찰관들을 구조하는 소방관들 조조탈탈이 2018.10.12 1053
226 그대 힘들고 지칠 때 소리새 2018.10.08 993
225 이시키 언제부터 친했다고?[ 조조탈탈이 2018.10.08 993
224 누군가를 사랑하는 소리새 2018.10.08 948
223 투블럭했다 평가좀 조조탈탈이 2018.10.08 981
222 이토록 소중한 것 소리새 2018.10.06 996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15 Next ›
/ 1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TEL (02)3442-4285 | FAX (02)3442-4798 | ADDRESS 06173 서울 강남구 테헤란로 621, 4층 (삼성동, 강남벤처랜드)

W PHILHARMONIC ORCHESTRA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