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2018.10.15 11:42

혼자 걷는 길

조회 수 1092 추천 수 0 댓글 0

 

혼자 걷는 길

 

세상과 멀게

혼자 걷고 있어

 

난 오늘

돌아가는 길을 따라

긴 그림자만 밟고 있어

 

그 자리에 있는 너희는

그래도 나름의 자태로 어울려

세상을 곱게 물들이는데

 

피면 시드는 꽃들아

세월이 너무 짧아 속상하지는 않아?

 

밟혀도 또 자라나는 풀잎아

억울하진 않니?

 

잎이 나고 지는 나무야

홀로 서서 외롭지는 않니?

 

편안하냐고,

살만하냐고,

또,

나보다 행복하냐고,

 

세상과 멀게

혼자 걷고 있어

 

그냥 가면 금방인 길을

느리게 돌아서 가며

이름 모를 나무와 풀과 꽃들에게

말을 걸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41 추억에 못을 박는다 소리새 2018.10.20 1063
240 전화를 받지 않을때 생각하는것들 조조탈탈이 2018.10.19 1091
239 고추 없는 엄마때문에 멘붕 온 아들 조조탈탈이 2018.10.19 1170
238 그 절망 속에서 소리새 2018.10.19 1107
237 따라오고 있었다 소리새 2018.10.19 1034
236 아이는 부모의 거울 조조탈탈이 2018.10.18 1060
235 지하철 맞은 편 자리의 불편한 시선 조조탈탈이 2018.10.18 1090
» 혼자 걷는 길 소리새 2018.10.15 1092
233 공익의 깨달음 조조탈탈이 2018.10.14 1085
232 역시 영화엔 콜라랑 팝콘이지 조조탈탈이 2018.10.14 977
231 거 남 사업 방해하지 마슈 조조탈탈이 2018.10.14 1008
230 거 남 사업 방해하지 마슈 조조탈탈이 2018.10.14 1023
229 살고 싶으니까 소리새 2018.10.13 936
228 귀여운관중 조조탈탈이 2018.10.12 944
227 경찰관들을 구조하는 소방관들 조조탈탈이 2018.10.12 1092
226 그대 힘들고 지칠 때 소리새 2018.10.08 1033
225 이시키 언제부터 친했다고?[ 조조탈탈이 2018.10.08 1029
224 누군가를 사랑하는 소리새 2018.10.08 1011
223 투블럭했다 평가좀 조조탈탈이 2018.10.08 1021
222 이토록 소중한 것 소리새 2018.10.06 1027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15 Next ›
/ 1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TEL (02)3442-4285 | FAX (02)3442-4798 | ADDRESS 06173 서울 강남구 테헤란로 621, 4층 (삼성동, 강남벤처랜드)

W PHILHARMONIC ORCHESTRA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