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2018.10.19 11:08

따라오고 있었다

조회 수 1187 추천 수 0 댓글 0

 

빗방울길 산책

 

아직 아무도 밟지 않은 빗방울길

돌아보니

눈길처럼 발자국이

따라오고 있었다

 

빗물을 양껏 저장한 나무들이

기둥마다 찰랑거리는

소리를 내고 있었다.

 

그래도 발바닥 밑에서는

빗방울 무늬들 부서지는 소리가

나직하게 새어나왔다.

 

물빗자루가 하나절

깨끗이 쓸어 놓은 길

발자국으로 흐트러질세라

조심조심 디뎌 걸었다.

 

비 그친 뒤

더 푸르러지고

무성해진 잎사귀들 속에서

젖은 새울음소리가

새로 돋아나고 있었다.

비온 뒤

빗방울 무늬가 무수히

찍혀 있는 산길을

느릿느릿 올라갔다.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TEL (02)3442-4285 | FAX (02)3442-4798 | ADDRESS 06173 서울 강남구 테헤란로 621, 4층 (삼성동, 강남벤처랜드)

W PHILHARMONIC ORCHESTRA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