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2018.09.21 02:06

가을 벌레소리

조회 수 1028 추천 수 0 댓글 0

 

가을 벌레소리

 

시간은 쏜살같이 흘러가는데.

세상과 나는 함께 깨어 있지 못하고

짧은 시간 사이좋게 지내지도 못하고

 

나고 자란 곳도 ,피붙이도 없이

지상에 홀로 억류된 들짐승이 아니었을까.

추워지는 밤 더러운 벽에 기대 잠을 청하던

고아처럼 그 벌레소리 서러워라.

 

나는 정말 한때 젖을 물렸던 어미였던가.

가을 벌레우는 소리

세상을 모두 잠재우고 내 영혼만을 깨운다.

나는 무엇이었을까.

 

너는 정령 누구인가.

잠자는 동안에도 마음이 끌리는

오래 전 내 배로 낳은 아이들

어디에 그 자국이 있는가.

 

내일만을 꿈꾸다

남은 시간은 얼마인가.

매 순간 아낌없이 살고 있는가.

 

벌레소리 내게 묻는다.

네 마음 씨앗처럼 단단해 졌는가.

너는 그 많은 날을 어느 길에 흘렸는가.

 

비 그치고 뭉텅 뭉텅 빠져나간 여름 꽃자리

밤마다 그 아래 가을 벌레가 와서 울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02 신기한 물리세계 조조탈탈이 2018.09.28 894
201 가까웁다 소리새 2018.09.28 937
200 우리들 마음에 소리새 2018.09.27 917
199 당신과 나의 소리새 2018.09.24 843
198 멀지 않은 이 곳에 소리새 2018.09.23 857
197 마구 그립다고 소리새 2018.09.23 942
196 그대가 있어 좋다 소리새 2018.09.23 974
195 공기처럼 가볍게 소리새 2018.09.23 986
194 감춘사랑 소리새 2018.09.22 917
193 대동강맥주가 수입되면 제일 먼저 해야할 일 조조탈탈이 2018.09.22 957
192 한 걸음 더 소리새 2018.09.22 1022
191 열매 소리새 2018.09.21 898
190 명절을 앞두고 슬슬 커뮤니티에 도배될 짤 조조탈탈이 2018.09.21 1426
189 시간을 견디며 소리새 2018.09.21 995
» 가을 벌레소리 소리새 2018.09.21 1028
187 용서하기 힘든 소리새 2018.09.20 1108
186 하늘 여행에서 소리새 2018.09.20 1118
185 영혼도 혼자인 것 소리새 2018.09.20 941
184 너를 만난 날은 소리새 2018.09.20 1028
183 멀리서 나를 소리새 2018.09.19 998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15 Next ›
/ 1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TEL (02)3442-4285 | FAX (02)3442-4798 | ADDRESS 06173 서울 강남구 테헤란로 621, 4층 (삼성동, 강남벤처랜드)

W PHILHARMONIC ORCHESTRA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