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 벌레소리

by 소리새 posted Sep 21, 20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 - Up Down Comment Print

 

가을 벌레소리

 

시간은 쏜살같이 흘러가는데.

세상과 나는 함께 깨어 있지 못하고

짧은 시간 사이좋게 지내지도 못하고

 

나고 자란 곳도 ,피붙이도 없이

지상에 홀로 억류된 들짐승이 아니었을까.

추워지는 밤 더러운 벽에 기대 잠을 청하던

고아처럼 그 벌레소리 서러워라.

 

나는 정말 한때 젖을 물렸던 어미였던가.

가을 벌레우는 소리

세상을 모두 잠재우고 내 영혼만을 깨운다.

나는 무엇이었을까.

 

너는 정령 누구인가.

잠자는 동안에도 마음이 끌리는

오래 전 내 배로 낳은 아이들

어디에 그 자국이 있는가.

 

내일만을 꿈꾸다

남은 시간은 얼마인가.

매 순간 아낌없이 살고 있는가.

 

벌레소리 내게 묻는다.

네 마음 씨앗처럼 단단해 졌는가.

너는 그 많은 날을 어느 길에 흘렸는가.

 

비 그치고 뭉텅 뭉텅 빠져나간 여름 꽃자리

밤마다 그 아래 가을 벌레가 와서 울었다.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