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기처럼 가볍게

by 소리새 posted Sep 23, 20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 - Up Down Comment Print

 

공기처럼 가볍게

 

공기처럼 가볍게 너를 보내고

무릎 꿇고 조용히 참회하나니

우리의 가난한 작별 사이로

어느 새 새벽별 하나가 솟아나 있다

 

이미 지쳐 버린 발을 이끌고

험준한 산길을 올라간다손

저기 등불처럼 바알갛게 물이 오르는

나의 진실이 거기 있음이여

 

우리의 온전한 완성을 위해

우리의 순결한 가치를 위해

힘없이 돌아선 너의 등을 오히려

밀어내나니

 

다짐을 하면, 비는 고사하고서라도

저 낮게 깔린 구름을 풀고

신이여, 당신은 슬픔처럼

고운 눈도 뿌려 주지 않으시려나

 

기억으론 가장 무거운 손을

바람처럼 가볍게 잡아 스치고

공기처럼 가벼운 몸짓 하나로

또 한 번의 광대 같은 작별을 마무리하는가

 

보이지 않을 만큼만 언뜻 고뇌를 삼키며

온전함이 없는 세상에 대고

슬프지도 않게 달관한 자의

불균형한 미소를 보내 보나니

 

비도 내리지 않아라, 너를 보낼 때

차라리 떠날 수 있는 자의

보다 큰 자유를 부러워하며

천재지변을 기다리거늘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