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미의 사랑

by 소리새 posted Sep 28, 20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 - Up Down Comment Print

 

장미의 사랑

 

하지만 언제나 장미를 드릴 수 있는

당신이 그 어디에 있다는 것이

얼마나 큰 위안인지 모릅니다

 

이제 나는 한걸음 물러나

당신에게 장미를 바칩니다.

뜨거운 꽃잎과 아픈 가시를 함께 지닌

그 배반의 꽃을 드리는 나의 손에는

향기와 피.

 

나는 당신의 모습을 그립니다.

눈은 눈빛으로

손은 손 모양으로

보이지 않는 곳은 보이지 않는 대로.

 

마음속에 놓인 빈 엽서 한 장.

바다와 섬과 하늘이 있는

또 그 간격을 잇는 배와 그림이 있는

사진 엽서의 하얀 공터에다

안개가 깊습니다.

그러나 나는 당신에게로

걸어가야 합니다.

당신에게로 가는 길에는

지금 불빛도 표지판도 없습니다.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