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조회 수 1042 추천 수 0 댓글 0

 

오지 않는 사람

 

저만치 오는 사람을 보고 당신인 줄 알았습니다.

뒤집을 수 없는 결과를 낳은 우연이

필연이라 불리듯

당신은 내게 뒤집을 수 없는 필연입니다.

 

당신.

어디가 있어도 내가 찾아내고 말던 당신 .

당신 기다리는 마음 초조하게 시계를 보고

당신 웃는 모습 떠오르는 순간 내 마음

대번에 따뜻해집니다.

 

불 꺼져도 당신은 내게 환한 대낮입니다.

만지면 김 서리는 찻잔입니다.

가진 것 하나 없어도 사랑할 수 있다고 믿었던

모르는 날의 미숙한 사랑.

삶은 그러나

아무 것도 가지지못한 사랑을 무너지게 했습니다.

 

죄 없는 세월만 강처럼 흘러

당신은 내 맘 속에

잔물결 하나 남기고 사라졌습니다.

시간이 간 뒤에야 알았습니다.

 

뒤집을 수 없는 결과도 뒤집힐 수 있다는

시시한 사실 하나를 나는

세월 흐른 뒤에야 알았습니다.

모든 만남이 이별을 감추고 있다는 사실을 정말

당신과 헤어진 뒤에야 알았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46 중년에 누구나 식스팩 하나는 가지고 있잖아요 조조탈탈이 2018.09.08 1042
145 보이지 않는 소리새 2018.09.08 1021
144 젊음과 꿈밖에는 가진 소리새 2018.09.08 1002
143 시냇물 따라 떠났던 소리새 2018.09.08 1036
142 강가에서 소리새 2018.09.07 1106
141 그 하나의 생각으로 소리새 2018.09.07 1093
140 나는 그곳에 초막을 소리새 2018.09.07 1084
139 내 마음은 마른 나뭇가지 소리새 2018.09.07 1016
138 산들바람은 소리새 2018.09.07 1068
137 그 누군가가 내게 소리새 2018.09.07 1055
136 몇 번이나 보면 소리새 2018.09.07 941
135 저무는 날에 소리새 2018.09.07 1052
134 원하는 만큼 팔고 소리새 2018.09.06 1103
133 하늘을 보니 소리새 2018.09.06 1040
132 단풍 소리새 2018.09.06 1063
131 가을엔 바람이고 소리새 2018.09.06 1026
130 항상 지렛대로 버티는 소리새 2018.09.06 1093
129 사랑의 말이여 소리새 2018.09.05 1083
128 나만 등대 밑에서 소리새 2018.09.05 1052
127 또한 내 손가락 숫자 소리새 2018.09.05 1076
Board Pagination ‹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15 Next ›
/ 1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TEL (02)3442-4285 | FAX (02)3442-4798 | ADDRESS 06173 서울 강남구 테헤란로 621, 4층 (삼성동, 강남벤처랜드)

W PHILHARMONIC ORCHESTRA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