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2018.09.05 23:03

사랑의 말이여

조회 수 1084 추천 수 0 댓글 0

 

인생의 노래

 

밀려드는 소란의 웅성거림

덧없는 한숨 속에,

먼지구덩이에서 형제를 일으켜 세우고

죽음으로부터 한 영혼을 구했다네.

 

오, 싹틈이여! 오, 샘이여!

사랑의 말이여! 생각이여!

처음에는 미미하였지만

마지막에는 장대하여라.

 

하루 시장에 밀어닥친,

수많은 사람들 중 이름 없는 한 사람이

가슴으로 터득한

희망과 사랑의 말을 쏟아부었네.

 

그는 목마른 사람이 물을 마시는

것을 염두에 두었을 뿐,

자신의 행동은 생각지 않았네.

그는 다시 지나게 되었네

오! 샘이여

여름에도 결코 마르는 일 없이,

수많은 타는 목을 적시고

한 생명도 구했다네.

 

조그만 샘이 길을 잃었네.

수풀과 양치식물들 틈에서,

한 나그네가 샘을 팠다네.

지친 사람이 발걸음을 돌리는 곳에

그는 그 벽을 바르고

가장자리에다 바가지를 정성스레

매달아 놓았네.

 

가지 아래서 적당한 햇볕을 받으며

겨울잠을 자는 쥐들은 그 곁가지를 사랑했고,

새들은 달콤한 음악을 낳았다네.

그것은 제자리에서 영광스럽게

서 있지만,

그 축복은 영원하리.

 

험한 길을 가는 한 나그네가

목초지 위에다 도토리를 뿌렸네.

하나가 뿌리를 내리고 싹을 틔우니

한 그루의 나무로 자랐네.

해질 무렵이면 사랑은 그 아래로

찾아와 첫맹새를 속삭이고,

정오가 되면 노인들이 기뻐했다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46 중년에 누구나 식스팩 하나는 가지고 있잖아요 조조탈탈이 2018.09.08 1042
145 보이지 않는 소리새 2018.09.08 1021
144 젊음과 꿈밖에는 가진 소리새 2018.09.08 1002
143 시냇물 따라 떠났던 소리새 2018.09.08 1036
142 강가에서 소리새 2018.09.07 1106
141 그 하나의 생각으로 소리새 2018.09.07 1093
140 나는 그곳에 초막을 소리새 2018.09.07 1084
139 내 마음은 마른 나뭇가지 소리새 2018.09.07 1016
138 산들바람은 소리새 2018.09.07 1068
137 그 누군가가 내게 소리새 2018.09.07 1055
136 몇 번이나 보면 소리새 2018.09.07 941
135 저무는 날에 소리새 2018.09.07 1052
134 원하는 만큼 팔고 소리새 2018.09.06 1103
133 하늘을 보니 소리새 2018.09.06 1041
132 단풍 소리새 2018.09.06 1063
131 가을엔 바람이고 소리새 2018.09.06 1027
130 항상 지렛대로 버티는 소리새 2018.09.06 1093
» 사랑의 말이여 소리새 2018.09.05 1084
128 나만 등대 밑에서 소리새 2018.09.05 1052
127 또한 내 손가락 숫자 소리새 2018.09.05 1076
Board Pagination ‹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15 Next ›
/ 1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TEL (02)3442-4285 | FAX (02)3442-4798 | ADDRESS 06173 서울 강남구 테헤란로 621, 4층 (삼성동, 강남벤처랜드)

W PHILHARMONIC ORCHESTRA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