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2018.09.06 18:23

하늘을 보니

조회 수 1041 추천 수 0 댓글 0

 

맑은 날의 얼굴

 

너 같이 착하고 맑은 하늘에

네 얼굴 자꾸 넓게 퍼진다.

눈부신 천 개의 색깔,

네 얼굴에 퍼진다.

 

오늘은 날씨가 맑고 따뜻하다

하늘을 보니

네 얼굴이 넓게 떠 있다

웃고 있는 얼굴이 몇 개로 보인다.

 

말이나 글로는 갈 수 없는

먼 길의 끝의 평화,

네 간절하고 가난한

믿음이 우리를 울린다.

 

벼랑 끝에 서 있는

무섭고 외로운 시간 없이

어떻게 사랑의

진정을 알아낼 수 있겠냐구?

 

그만한 절망도

경험해 보지 않고, 누구에게

영원히 살게 해

달라고 청할 수 있겠냐구?

 

그만한 고통도

경험해 보지 않고

어떻게 하늘나라를

기웃거릴 수 있겠냐구?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46 중년에 누구나 식스팩 하나는 가지고 있잖아요 조조탈탈이 2018.09.08 1042
145 보이지 않는 소리새 2018.09.08 1021
144 젊음과 꿈밖에는 가진 소리새 2018.09.08 1002
143 시냇물 따라 떠났던 소리새 2018.09.08 1036
142 강가에서 소리새 2018.09.07 1106
141 그 하나의 생각으로 소리새 2018.09.07 1093
140 나는 그곳에 초막을 소리새 2018.09.07 1084
139 내 마음은 마른 나뭇가지 소리새 2018.09.07 1016
138 산들바람은 소리새 2018.09.07 1068
137 그 누군가가 내게 소리새 2018.09.07 1055
136 몇 번이나 보면 소리새 2018.09.07 941
135 저무는 날에 소리새 2018.09.07 1052
134 원하는 만큼 팔고 소리새 2018.09.06 1103
» 하늘을 보니 소리새 2018.09.06 1041
132 단풍 소리새 2018.09.06 1063
131 가을엔 바람이고 소리새 2018.09.06 1026
130 항상 지렛대로 버티는 소리새 2018.09.06 1093
129 사랑의 말이여 소리새 2018.09.05 1083
128 나만 등대 밑에서 소리새 2018.09.05 1052
127 또한 내 손가락 숫자 소리새 2018.09.05 1076
Board Pagination ‹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15 Next ›
/ 1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TEL (02)3442-4285 | FAX (02)3442-4798 | ADDRESS 06173 서울 강남구 테헤란로 621, 4층 (삼성동, 강남벤처랜드)

W PHILHARMONIC ORCHESTRA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