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2018.09.03 17:18

어느 날 갑자기

조회 수 1082 추천 수 0 댓글 0

 

어딘가에서 올 지도 모를

 

문 열면 가슴이 저린 날

문 닫은 우체국 소인이 찍힌

투두둑

봉투 뜯는 소리를 듣고 싶을 때가 있다.

 

어느 날 갑자기 날아든 당혹한 고백을

사랑했었다는 지금은 완료된

과거분사로라도

내 가당찮은 희망을

그려보고 싶을 때가 있다.

 

조금씩 붉어져 가는 잎새나

어쩌다 가을에 홀로 핀

장미같이

부끄러움도 잊고 싶을 때가 있다.

 

누군가가 몹시 보고 싶을 때가 있다.

옥빛 하늘에 빠진

바람결처럼

누군가를 지독히도

느끼고 싶을 때가 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24 그로 인해 소리새 2018.09.04 1233
123 빗방울길 산책 소리새 2018.09.04 1118
122 이리도 마음 저리는 소리새 2018.09.04 1260
121 내 가슴 속 한켠에 소리새 2018.09.04 1123
120 저는 당신을 생각할 소리새 2018.09.04 1195
119 다시 살게 하십시오 소리새 2018.09.04 1110
118 소망이란 이런 것 소리새 2018.09.04 1168
117 지금 당신께 비추인 건 소리새 2018.09.03 1236
116 다시 돌아오지 소리새 2018.09.03 1176
115 외롭지 않은 것 소리새 2018.09.03 1144
» 어느 날 갑자기 소리새 2018.09.03 1082
113 눈사람되어 서 있는 소리새 2018.09.03 1131
112 먼 하늘 소리새 2018.09.03 1227
111 그 깊은 속눈썹의 소리새 2018.09.03 1148
110 그대에게 소리새 2018.09.03 1118
109 그 하늘 그 별빛 소리새 2018.09.02 1236
108 이제는 그대만을 소리새 2018.09.02 1271
107 님의 이름이 흔들립니다 소리새 2018.09.02 1173
106 한사람을 위한 기도 소리새 2018.09.02 1364
105 나무처럼 서서 소리새 2018.09.02 1270
Board Pagination ‹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15 Next ›
/ 1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TEL (02)3442-4285 | FAX (02)3442-4798 | ADDRESS 06173 서울 강남구 테헤란로 621, 4층 (삼성동, 강남벤처랜드)

W PHILHARMONIC ORCHESTRA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