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2018.09.21 02:06

가을 벌레소리

조회 수 1246 추천 수 0 댓글 0

 

가을 벌레소리

 

시간은 쏜살같이 흘러가는데.

세상과 나는 함께 깨어 있지 못하고

짧은 시간 사이좋게 지내지도 못하고

 

나고 자란 곳도 ,피붙이도 없이

지상에 홀로 억류된 들짐승이 아니었을까.

추워지는 밤 더러운 벽에 기대 잠을 청하던

고아처럼 그 벌레소리 서러워라.

 

나는 정말 한때 젖을 물렸던 어미였던가.

가을 벌레우는 소리

세상을 모두 잠재우고 내 영혼만을 깨운다.

나는 무엇이었을까.

 

너는 정령 누구인가.

잠자는 동안에도 마음이 끌리는

오래 전 내 배로 낳은 아이들

어디에 그 자국이 있는가.

 

내일만을 꿈꾸다

남은 시간은 얼마인가.

매 순간 아낌없이 살고 있는가.

 

벌레소리 내게 묻는다.

네 마음 씨앗처럼 단단해 졌는가.

너는 그 많은 날을 어느 길에 흘렸는가.

 

비 그치고 뭉텅 뭉텅 빠져나간 여름 꽃자리

밤마다 그 아래 가을 벌레가 와서 울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65 그대에게 소리새 2018.09.03 1242
164 멀리서 나를 소리새 2018.09.19 1242
» 가을 벌레소리 소리새 2018.09.21 1246
162 서울친구의 편지 소리새 2018.09.12 1247
161 외롭지 않은 것 소리새 2018.09.03 1250
160 레쓰비가 스타벅스를 이겼네요 조조탈탈이 2018.10.05 1251
159 눈사람되어 서 있는 소리새 2018.09.03 1252
158 그 깊은 속눈썹의 소리새 2018.09.03 1253
157 역시 영화엔 콜라랑 팝콘이지 조조탈탈이 2018.10.14 1274
156 다시 목마름에 소리새 2018.10.01 1278
155 내 가난함이 어찌 소리새 2018.09.19 1280
154 이제는 그 슬픔까지 소리새 2018.09.08 1282
153 님의 이름이 흔들립니다 소리새 2018.09.02 1286
152 따라오고 있었다 소리새 2018.10.19 1293
151 소망이란 이런 것 소리새 2018.09.04 1295
150 희망은 또 상처 소리새 2018.10.01 1296
149 거 남 사업 방해하지 마슈 조조탈탈이 2018.10.14 1301
148 네가 그리우면 소리새 2018.10.22 1319
147 물길 소리새 2018.10.05 1321
146 문을 두드리는 소리가 소리새 2018.09.10 1327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 15 Next ›
/ 1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TEL (02)3442-4285 | FAX (02)3442-4798 | ADDRESS 06173 서울 강남구 테헤란로 621, 4층 (삼성동, 강남벤처랜드)

W PHILHARMONIC ORCHESTRA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