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조회 수 1193 추천 수 0 댓글 0

 

소중한 오늘

 

어제가 힘겨웠고 오늘

또한 아픔뿐일지라도

소중한 오늘을 제 힘 다 해

전력하는 순간

우리의 미래의 문은

기적처럼 열리게 되는 것입니다.

 

어떤 사람이든 어떤

사물이든 간에

그것이 있어야 할

제자리에서 제 몸짓을 다해

열심히 살아가는 모습은

참으로 아름답습니다.

 

단 한순간도 멈추지 않고

치열한 제 몸짓을

계속해 왔기에

오늘 저 예쁜 꽃망울을

터트릴 수 있었다고.

 

비록 어제까지는

꽃망울을 피우지 못한

그 이름 없는 꽃은

볼 수 없을 정도의

작은 움직임이지만

 

그 올망졸망한 꽃망울의

예쁨에 흐뭇해하다

문득 이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아침에 일어나 내 방

창가로 보이는 길가에

이제까지 볼 수 없었던

이름 모를 꽃 하나가

꽃망울을 터트리고 있는

모습을 보았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85 영혼도 혼자인 것 소리새 2018.09.20 1218
184 너를 만난 날은 소리새 2018.09.20 1237
183 멀리서 나를 소리새 2018.09.19 1233
182 노래 부르는 거 좋아해서 노래방 차렸는데 조조탈탈이 2018.09.19 1103
181 세상에 외로움은 소리새 2018.09.19 1167
180 내 가난함이 어찌 소리새 2018.09.19 1278
179 그대 그립다 소리새 2018.09.18 1149
178 별들이 내려와 소리새 2018.09.18 1175
177 한 포기 풀 소리새 2018.09.18 1163
» 이제까지 볼 수 없었던 소리새 2018.09.17 1193
175 호수 소리새 2018.09.17 1149
174 이런날 만남 소리새 2018.09.17 1127
173 다쳤을때에 우리는 소리새 2018.09.16 1210
172 다시 일어나세요 소리새 2018.09.15 1074
171 온몸이 흔들리고 소리새 2018.09.15 1178
170 별들도 그리움을 소리새 2018.09.14 1150
169 내안에서 그대를 소리새 2018.09.14 1153
168 송이송이 소리새 2018.09.14 1105
167 마음 설레는 달밤입니다 소리새 2018.09.13 1007
166 쓰기도 하여라 소리새 2018.09.13 1123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15 Next ›
/ 1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TEL (02)3442-4285 | FAX (02)3442-4798 | ADDRESS 06173 서울 강남구 테헤란로 621, 4층 (삼성동, 강남벤처랜드)

W PHILHARMONIC ORCHESTRA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