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조회 수 933 추천 수 0 댓글 0

 

오지 않는 사람

 

저만치 오는 사람을 보고 당신인 줄 알았습니다.

뒤집을 수 없는 결과를 낳은 우연이

필연이라 불리듯

당신은 내게 뒤집을 수 없는 필연입니다.

 

당신.

어디가 있어도 내가 찾아내고 말던 당신 .

당신 기다리는 마음 초조하게 시계를 보고

당신 웃는 모습 떠오르는 순간 내 마음

대번에 따뜻해집니다.

 

불 꺼져도 당신은 내게 환한 대낮입니다.

만지면 김 서리는 찻잔입니다.

가진 것 하나 없어도 사랑할 수 있다고 믿었던

모르는 날의 미숙한 사랑.

삶은 그러나

아무 것도 가지지못한 사랑을 무너지게 했습니다.

 

죄 없는 세월만 강처럼 흘러

당신은 내 맘 속에

잔물결 하나 남기고 사라졌습니다.

시간이 간 뒤에야 알았습니다.

 

뒤집을 수 없는 결과도 뒤집힐 수 있다는

시시한 사실 하나를 나는

세월 흐른 뒤에야 알았습니다.

모든 만남이 이별을 감추고 있다는 사실을 정말

당신과 헤어진 뒤에야 알았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22 레쓰비가 스타벅스를 이겼네요 조조탈탈이 2018.10.05 1011
121 또한 내 손가락 숫자 소리새 2018.09.05 951
120 땅바닥에 기는 소리새 2018.09.30 932
119 따라오고 있었다 소리새 2018.10.19 1079
118 따가운 세상의 햇살 가오리 2019.04.17 449
117 광고 디큐브아트센터 4월 로비음악회-천사들의 합창 file 디큐브아트센터 2013.04.04 13276
116 동방의 등불 소리새 2018.09.01 1092
115 광고 대전시향 금노상예술감독 취임기념- 낭만과 서정[1.24] 박종석 2010.12.31 13558
114 인사 대전시향 2011 신입단원 모집공고 박종석 2011.03.04 19935
113 대동강맥주가 수입되면 제일 먼저 해야할 일 조조탈탈이 2018.09.22 955
112 광고 당신의 선택은 어떤거 인가요?? file 가르마 2019.05.22 310
» 당신은 내게 뒤집을 수 소리새 2018.09.05 933
110 당신과 나의 소리새 2018.09.24 843
109 당신 앞에 서면 소리새 2018.09.12 917
108 답답함이여 소리새 2018.10.04 826
107 광고 달빛소나타 생명사랑 걷기운동 file ylyl 2013.08.28 7184
106 단풍 소리새 2018.09.06 968
105 다쳤을때에 우리는 소리새 2018.09.16 928
104 인사 다음공연도 기대가 됩니다. 1 EJClara 2013.06.03 5946
103 다시 일어나세요 소리새 2018.09.15 876
Board Pagination ‹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15 Next ›
/ 1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TEL (02)3442-4285 | FAX (02)3442-4798 | ADDRESS 06173 서울 강남구 테헤란로 621, 4층 (삼성동, 강남벤처랜드)

W PHILHARMONIC ORCHESTRA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